'불금' 강남·종로·홍대…택시 승차거부 집중 단속

입력 2016-11-29 18:19 수정 2016-11-30 01:53

지면 지면정보

2016-11-30A31면

서울시는 연말을 맞아 매주 금요일 저녁 강남, 홍익대 인근, 종로 등지에서 승차 거부 등 택시 불법 행위를 집중 단속한다고 29일 발표했다.

서울시는 택시 이용 불편 민원이 많이 발생하는 20개 지역에 단속 공무원을 집중 배치할 계획이다. 단속 구간은 신논현역~강남역 790m 지역과 홍익대 입구~상상마당 790m, 신촌 현대백화점 앞 330m 등이다. 시민 불편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종로대로는 단속 대신 다음달 3~24일 ‘택시 해피존’을 운영해 위법 행위를 차단하고 승객의 질서 있는 승차를 유도할 예정이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