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탄핵안 의결, 예정대로 밀어붙인다"

입력 2016-11-29 16:10 수정 2016-11-29 16:10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9일 박근혜 대통령이 3차 대국민담화에서 진퇴 문제를 국회에 맡기겠다고 밝힌 데 대해 "탄핵안 의결은 예정대로 밀어붙이겠다"는 뜻을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의원총회 모두발언에서 "애초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와 2일에 탄핵안 의결을 추진하기로 합의가 됐다"면서 "그러나 대통령 담화로 새누리당의 비박(비박근혜)계 탄핵 찬성파가 분열될 수 있다. 정족수 미달 상황도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의총에서는 탄핵안을 조기에 의결해야 한다는 의견들이 나왔고, 우 원내대표는 마무리 발언에서 "여당 상황과 무관하게 예정대로 밀어붙이겠다"고 밝혔다.

의총에서는 양승조 의원이 "여야가 합의한 대로 2일에 표결했으면 한다"고 의견을 냈고, 이언주 의원 역시 "탄핵에 대해 빨리 결론을 내려야 한다"는 주장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태섭 의원 역시 "12월 초를 놓치면 다시 탄핵하는 것은 어려울 것"이라는 의견을 냈다.

한편,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5시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 등과 회동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