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 "대국민담화는 꼼수, 탄핵 강행"

입력 2016-11-29 15:56 수정 2016-11-29 15:56
박근혜 대통령(얼굴)이 29일 3차 대국민담화를 통해 “진퇴 문제를 국회의 결정에 맡기겠다”고 밝혔지만 야권은 이를 ‘꼼수’로 규정하며 탄핵을 강행하겠다고 밝혔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 이번 담화를 “탄핵을 앞둔 교란책이자 탄핵을 피하기 위한 꼼수”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탄핵 절차에 한 치의 흔들림 없이 단일대오로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대통령은 그 어떤 수습책도 내놓지 않고 자신과 무관하다, 측근을 잘못 관리한 탓이라며 모든 책임을 모면하려 하고 있다”이라면서 “조건 없는 하야가 민심이고, 즉각 퇴진이 국정 농단과 외교적 수치를 막고 국정을 수습하는 유일한 길”이라고 역설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도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의 꼼수 정치를 규탄하며 야3당, 양심적인 새누리당 의원들과 계속 탄핵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대통령이 스스로의 책임이나 퇴진 일정은 밝히지 않고 국회 결정에 따르겠다고 한 것은 여야로 구성된 국회에서 현재 야당과 여당 지도부 간에 어떠한 합의도 되지 않을 것이라는 계산을 한 퉁치기”라고 지적했다.

국민의당 손금주 수석대변인도 브리핑에서 “진퇴 결정을 국회에 맡긴다는 대통령의 임기 단축 발언은 탄핵을 앞둔 대통령의 꼼수일 뿐이다. 대통령이 정말 국정공백을 걱정한다면 책임총리 수용과 함께 스스로 자리에서 물러난다는 약속을 했어야 했다”면서 “박 대통령은 다음달 1일까지 스스로 퇴진 일정을 발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