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의료-제약 연계해 의료 수출 확대 나선다

입력 2016-11-29 15:17 수정 2017-07-06 18:26
정부가 의료한류 확산을 위해 병원-제약 플랜트 등을 연계한 패키지 해외진출을 늘리고 의료기술을 배우기 위해 한국을 찾는 의사들을 위해 국제의료연수센터도 만든다. 이를 통해 2021년까지 80만명의 외국인 환자를 유치한다는 계획이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25일 정진엽 복지부 장관과 정부부처 관계자 및 민간전문가 등이 참여한 정책심의위원회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의료 해외진출 및 외국인환자 유치 지원 종합계획을 확정했다고 29일 발표했다. 이번 종합대책은 지난 6월 ‘의료해외진출 및 외국인 환자 유치 지원에 관한 법률’이 시행된 뒤 발표된 첫 중장기 계획이다.

세계 보건의료시장이 성장하면서 선진국은 물론 아시아 신흥개발도상국도 외국인 환자 유치 시장에 뛰어들면서 경쟁이 심해지고 있다. 시장조사기관인 얼라이드마켓리서치에 따르면 세계 의료관광 시장규모는 지난해 517억달러에서 2022년 1438억달러로 성장할 것으로 추산된다.

복지부는 국내 의료서비스와 기술을 활용해 시장 주도권을 잡기 위해 5대 중점전략, 18개 주요과제, 50개 단위과제를 수립했다. 한국의료의 패키지 진출을 늘리기 위해 보건산업진흥원에 전문 국제입찰팀 운영해 중대형 프로젝트 해외 수주를 늘릴 계획이다.
의료와 관광을 연계한 융복합 상품, 인센티브 의료관광 등의 상품도 확대하기로 했다. 외국인 환자 우수 유치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평가 지정제도를 도입해 환자가 믿고 찾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중국에는 의료특구 중심의 병원 진출을 지원하고 중동 지역에는 한국형 병원 모델을 많이 짓는 등 지역별 맞춤 전략도 세우기로 했다. 국내 헬스케어 역량을 높이기 위해 의료통역 능력 검정시험을 확대 실시하고 외국 의료인 연수를 활성화하기 위해 국제의료연수센터도 만든다. 우수한 한국 의료 브랜드를 홍보하기 위해 글로벌 거점병원을 선정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복지부는 매년 시행계획을 세워 실적을 평가할 방침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한국 보건의료 산업의 국제경쟁력을 높여 국가경제 및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이라며 “한국 의료의 장점과 기회를 극대화해 의료서비스 산업을 국가 신성장산업으로 키우겠다”고 강조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