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9일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대국민 담화에 대해 ‘꼼수 정치’라고 비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담화 직후 “대통령은 촛불의 민심과 탄핵의 물결을 잘라버리는 무책임하고 무서운 함정을 국회에 또 넘겼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대통령 스스로의 책임이나 퇴진 일정은 밝히지 않고 국회 결정에 따르겠다고 한 것은 여야로 구성된 국회에서 여당 지도부와 어떠한 합의도 되지 않는다는 계산을 한 퉁치기”라며 “대통령의 꼼수정치를 규탄하며 야 3당, 양심적인 새누리당 의원들과 계속 탄핵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