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이 자신의 임기 단축을 국회에 맡기겠다는 뜻을 표명한 것에 대한 누리꾼들의 의견이 분분하다.

박 대통령은 29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발표한 제3차 대국민담화에서 "대통령직 임기단축을 포함한 진퇴문제를 국회 결정에 맡기겠다"고 말했다.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았다. 트위터 네티즌 황모씨는 "박 대통령이 퇴진 결정을 국회로 넘기면서 국정 정상화에 대한 불확실성이 더욱 커졌다"며 "대통령 퇴진 문제가 여야 당파싸움으로 변질될 위험이 있다"고 지적했다.

'최순실 국정 논단 파문'과 관련한 의혹과 사익 추구 여부를 부인하는 것에 대한 비판도 거세다. 박 대통령은 담화 중 "단 한 순간도 사익을 추구하지 않았다"며 "지금까지 벌어진 여러 문제들을 국가를 위한 공적인 사업이라 믿고 추진했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한 네티즌은 "사익 추구를 한 적이 없고 나라를 위해 그랬다니 여전히 책임을 회피하는 모습이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요청하는 목소리도 높았다. 페이스북 네티즌 윤모씨는 "박 대통령이 퇴진할 것이라는 것을 믿지 못하겠다. 검찰 조사도 받겠다고 약속해놓고 번복하지 않았나"면서 "우선 검찰 수사의 속도를 높여 의혹을 명백히 밝혀야한다"고 촉구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