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 요구르트젤리, 5개월 만에 매출 100억

입력 2016-11-29 15:00 수정 2016-11-29 15:13

롯데제과는 세븐일레븐과 협업해 선보인 요구르트젤리가 출시 5개월 만에 매출 100억원을 돌파했다고 29일 발표했다.

지난 5월 출시된 요구르트젤리는 세븐일레븐에서 전체 과자 판매 1위에 오르는 등 좋은 반응을 얻었다.

요구르트젤리 등의 인기로 올해 롯데제과 젤리 매출은 작년보다 두 배 이상 늘었다. 연초부터 10월까지 롯데제과 젤리 매출은 247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110% 증가했다.

롯데제과는 세븐일레븐 외에도 다른 편의점, 대형마트와 연이어 협업 제품을 선보였다. GS25와는 꼬깔콘젤리, 수박바젤리를 출시했고 CU와는 사이다젤리를 내놨다. 홈플러스에서는 비타파워젤리, 커피젤리를 출시했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앞으로도 맛과 재미를 살린 색다른 협업 젤리를 선보일 예정”이라며 “올해 젤리 매출은 지난해 대비 150% 이상 신장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노정동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