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제3차 대국민담화…내려놓겠다는 입장 밝힐 듯

입력 2016-11-29 14:02 수정 2016-11-29 14:02

박근혜 대통령, 사진=청와대 페이스북

박근혜 대통령은 29일 오후 2시30분 청와대에서 제3차 대국민담화를 발표한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1시 취재진에 문자 메시지를 보내 박 대통령의 담화 발표를 공지했다.

박 대통령의 이날 발표는 지난달 25일 대국민사과, 지난 4일 대국민담화에 이은 3차 담화다.

청와대 관계자 등에 따르면 담화 내용은 길지 않을 것으로 전해졌다.

한 청와대 관계자는 담화와 관련 "당장 하야 발표를 하는 것은 아니다"며 "큰 틀에서 내려놓겠다는 방향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담화에서 임기단축을 전제로 제기된 '질서있는 퇴진' 또는 '명예퇴진론'을 큰 틀에서 수용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또한 국회 추천 총리에게 국정 전권을 넘기고 순차적으로 퇴진하는 방안을 언급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박 대통령은 임기단축 개헌도 함께 제안하면서 향후 본인의 퇴진시기와 대선일정 등을 정치권에서 논의해줄 것을 당부할 가능성도 있다.

전직 국회의장 등 정치권 원로들은 지난 27일 박 대통령의 하야 선언과 내년 4월까지 퇴진 일정을 담은 '질서있는 퇴진'을 제시한 데 이어 새누리당 친박 중진 의원들도 대통령 임기단축 등을 담은 명예퇴진을 건의하자 이를 심사숙고해 결론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