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교사' 김하늘 유인영 /사진=최혁 기자

충무로에 또 한편의 여성 중심의 영화가 등장했다. 김하늘 주연의 '여교사'다.

29일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영화 '여교사'(감독 김태용/제작 외유내강)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김하늘은 "시나리오를 보고 나에게 온 것에 대해 신기하면서 감사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여배우로써 연기적으로 보여줄 수 있는 부분들이 많아 감사했다. 잘 표현해서 좋은 호응을 얻기를 바란다"라고 설명했다.
유인영 또한 "남성 위주의 영화들이 많다 보니 여배우들이 할 수 없는 경우들이 많다. 여성 위주의 영화를 할 수 있어 감사했다. 저희 영화로 인해 많이 바뀌지는 않겠지만 '여교사'와 같은 영화들이 조금이나마 더 많이 나왔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김태용 감독은 현재 영화계 상황에 대해 "데뷔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조심스럽다. 관객들이 소비하는 영화가 주로 장르적인 카타르시스를 주는 작품들이 많았다. 그에 비해 여성이 주가 되는 영화가 적었다"라고 말했다.

김 감독은 "저희 영화와 곧 개봉 될 '미씽: 사라진 여자'들 마찬가지로 여자 캐릭터로 그려낸 심리적인 부분들이 하나의 장르가 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바람을 밝혔다.

'여교사'는 계약직 여교사 효주가 정교사 자리를 치고 들어온 이사장 딸 혜영과 자신이 눈 여겨 보던 남학생 재하의 관계를 알게 되고, 이길 수 있는 패를 쥐었다는 생각에 다 가진 혜영에게서 단 하나 뺏으려 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질투 그 이상의 문제작이다. 내년 1월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