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연구개발본부 팀간 '크로스 미팅' 시행

입력 2016-11-29 11:34 수정 2016-11-29 11:34

현대모비스가 전장 분야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연구원들의 창의적 아이디어 교환 문화 확산에 나서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최근 연구개발분야 업무혁신 방안 수립을 위해 팀간 ‘크로스 미팅’을 실시했다고 29일 밝혔다.

올해 처음 진행된 크로스 미팅은 연구개발본부 내 실무 담당자들이 모여 팀간 벽을 허물고 자유롭게 의견을 교환하고 혁신 방향을 도출하는 열린 커뮤니케이션 프로그램이다.
A팀 팀장이 B팀 팀원을 대상으로 면담을 실시하는 방식이다. 이를테면 미래 융합 기술 관련해 연구개발본부 내 지능형차량연구팀장이 미래기술연구팀 연구원들과 업무 시너지 방향을 논의하는 식이다. 지능형차량연구팀은 자율주행 시스템을, 미래기술연구팀은 차량 전동 제어 및 생체정보인식 등을 연구개발한다.

이번 미팅에는 총 70개 팀 300여명의 팀장 및 연구원들이 참여했다. 연구개발분야 혁신을 위한 총 525건의 의견이 접수됐다. ▲자동차 전장부품 경쟁강화에 따른 핵심기술 선점을 위한 효율적 조직체계 구성 ▲정확한 미래 예측을 통한 융합상품 기획역량 확보 ▲시스템 경영을 통한 정보 활용성 제고 등이 논의됐다.

현대모비스는 아래로부터 올라온 실무 담당자들의 이러한 의견을 항목별로 과제화해 세부 개선안을 만들어 연구현장에 적용할 방침이다.

백경국 현대모비스 연구기획실장(이사)는 “올해 성과를 토대로 내년부터 정례화해 조직 혁신 과정에서 실무자들의 의견을 더 많이 반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