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국조' 조인근 전 비서관 증인 채택

입력 2016-11-29 11:21 수정 2016-11-29 11:21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는 조인근 전 청와대 연설기록비서관을 증인으로 추가 채택했다.

국조특위는 29일 전체회의를 열어 다음달 7일 2차 청문회 증인으로 조인근 전 청와대 연설기록비서관을 추가 채택했다.

아울러 국조특위는 다음달 6일 1차 청문회 증인에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김종중 전략팀장(사장)과 삼성물산 김신 사장을 추가 채택했다.

다만 장충기 삼성전자 미래전략실 사장은 명단에서 제외됐다.

이에 따라 1차 청문회 증인은 5명, 2차 청문회 증인은 13명으로 확정됐다.

국조특위는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과 서창석 서울대병원장에 대해선 3·4차 청문회 증인 채택을 논의하기로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418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713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