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대 엘시티(LCT) 비리에 연루된 혐의를 받는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29일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했다.

현 전 수석은 이날 오전 9시56분께 엘시티 비리와 관련해 알선수재 등의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부산지검에 출석했다.

취재진에게 현 전 수석은 "검찰 조사에서 사실대로 말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지검 특수부는 현 전 수석에게 알선수재 등 혐의를 두고 강도 높은 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