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이번주 탄핵 마무리…대통령 퇴진 여부 무관하게 추진"

입력 2016-11-29 09:50 수정 2016-11-29 09:50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9일 "민주당은 조속히 준비를 서둘러 이번주 안에 탄핵이 마무리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국정공백이 장기화하는 데 빨리 준비해 예측가능한 일정을 정리해야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탄핵에 동참할 새누리당 의원들에게도 호소한다. 서두르자"고 촉구했다.
우 원내대표는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의 당내 중진협의체 합의 비대위원장 선임 기준 거부, 박근혜 대통령의 검찰 대면조사 거부, 친박 중진들의 대통령 퇴진 건의 등 전날 여권에서 일어난 일련의 일들을 거론했다.

이에 대해 그는 "앞뒤가 안 맞고 이율배반적인 행보에서 어떤 로드맵도 진정성도 알 수 없다"며 "오히려 탄핵일정을 앞당겨야겠다고 결심하게 만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이 퇴진하겠다면 탄핵 후에도 퇴진할 수 있다. 탄핵 일정은 퇴진 여부와 무관하게 정상적으로 진행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대통령이 만나라고 해 차은택을 만났다고 하고 차은택은 최순실이 만나라고 했다고 하는데, 결국 최순실이 대통령에게 부탁해서 비서실장에게 만나라고 했다는 얘기다. 비서실장이 최순실을 몰랐다는 게 말이 되느냐"며 "김종 전 차관이 김기춘이 최순실을 소개해줬다고 증언했는데 '그 사람 정신이 돌았다'고 했다. 정신이 돈 건 김기춘"이라고 말했다.

그는 "일관된 진술 속에서 말 바꾸는 사람은 김 전 실장으로 검찰은 김 전 실장을 즉각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