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29일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새누리당 친박(친박근혜)계 중진 의원들의 '명예 퇴진' 건의와 관련해 "전날에도 원로들의 제언이 있었고, 여러 말씀을 경청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근혜 대통령 /사진=한경DB

정연국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만나 "친박계 중진 의견이 (박 대통령에게) 전달됐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서청원 의원 등 친박계 중진들은 전날 비공개 오찬 회동에서 '임기를 채우기보다는 국가와 대통령 본인을 위해 명예로운 퇴진을 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데 의견을 모으고 허원제 정무수석을 통해 이런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대변인은 이르면 2일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국회에서 처리되기 전에 입장을 정해야 하는 게 아니냐는 지적에 "대통령 결심사항이라 제가 여기서 말할 수 있는 것은 없다"고 밝혔다.

대통령 임기 단축이나 하야에 대한 입장 변화가 없느냐는 물음에도 "대통령이 거기에 대해 말씀하신 게 없지 않나"라며 구체적인 답을 삼갔다.

박 대통령은 임기 단축이나 하야에 대해선 대통령 임기를 보장한 헌법 정신에 어긋난다는 이유로 부정적인 견해를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탄핵 이후 청와대의 대응 방안에 대해선 "예단해서 말할 수 없는 것 아니냐"면서 "아직 탄핵이 결정된 단계도 아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이 이날 중 자신의 입장을 발표할 것이라는 일부 보도에는 "아무것도 결정된 게 없다"며 부인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