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2,639,00071,000 +2.76%)는 29일 올해 및 내년 연간 잉여현금흐름의 50%를 주주환원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공시했다. 2016년 배당 규모는 약 4조원을 예상했다.

2016년 잉여현금흐름의 50% 중 배당 후 잔여재원은 지난해 잔여재원 8000억원을 포함해 자기주식 매입 및 소각에 사용키로 했다. 또 내년 1분기부터 분기별 배당을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업 지배구조에 대해서는 지주회사 전환을 포함해 앞으로 약 6개월 동안 검토할 것이라고 했다.

[삼성 지배구조 개편, 증권街의 제안]
☞ "삼성電 인적분할해야 이재용 체제 가능"
☞ "전자·생명 분할 동시 진행해야 규제 리스크 해소"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