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충남지사(사진=한국경제 DB)

안희정 충남지사는 29일 "야3당은 대통령 탄핵·퇴진 민심에 집중해야 한다"고 밝혔다.

안 지사는 이날 본인의 페이스북에서 "야3당 지도부는 즉각 탄핵 일정과 자진 사퇴 이후의 정치 일정 두 가지 길 모두 논의에 들어가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지사는 "개헌이라거나 정계개편 시도는 잠시 잊어 달라. 촛불 민심을 왜곡하고 정략적으로 이용하려는 일체의 기도는 중지돼야 한다"며 "헌법을 유린하고 법률을 짓밟은 현 대통령의 책임을 묻는 일이 우리가 집중해야 할 일"이라고 당부했다.
탄핵 이후 초래될 국가적 혼란과 국정 공백을 줄이기 위한 야3당의 노력도 주문했다.

안 지사는 "탄핵 정족수 확보와 헌법재판소 탄핵심판에 집중해 달라"며 "혹시라도 박근혜 대통령이 자진 사퇴하겠다면 정상적 대통령 선거를 치르기 위해 대통령의 사퇴 시점과 선거관리 및 차기 정부 취임까지를 관리할 과도내각 운영건에 대해 야3당의 통일된 입장을 정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정치적으로 모든 권한을 내려놓는 즉각적인 퇴진이어야 하지만 향후 정치 일정을 감안해 법률적 사퇴일시는 조율돼야 한다"며 "야3당 지도부가 이에 합의해야 한다. 현 정부 퇴진과 차기 정권 구성까지 혼란 없는 국정운영에 집중해 달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