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선 불복 논란' 위스콘신주, 이번주 재검표

입력 2016-11-29 07:49 수정 2016-11-29 07:49
미국 대선에서 녹색당 후보였던 질 스타인이 재검표를 주장한 3개 경합주(州) 중 하나인 위스콘신에서 이번주 중 재검표가 시작된다.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측이 재검표에 참여하기로 했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은 강하게 비판하는 가운데 실시되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위스콘신 주 선거위원회는 28(현지시간) 금주 후반께부터 최대한 빠른 속도로 재검표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위스콘신 선관위는 그러나 질 스타인 측이 요구한 '수개표' 방식의 재검표는 수용하지 않기로 했다.

연방 선거법에 따른 재검표 마감 시한은 내달 13일이다.

질 스타인 측은 해킹에 의한 개표기기 조작을 주장하며 위스콘신 재검표를 요청했다.
재검표를 위한 기금 마련 운동에 침묵하던 클린턴 측도 해킹 가능성에 주목하며 위스콘신 재검표 과정에 참여하기로 했다.

그러나 위스콘신 선관위 마크 톰슨 위원장은 재검표에 대해 "위스콘신은 불법적인 투표는 집계하지 않는 공정한 선거 시스템이라는 것을 유권자들에게 재확인"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질 스타인 측은 이날 또 다른 경합주인 펜실베이니아 주에도 재검표를 공식 신청했다고 밝혔다.

스타인 측은 미시간 주도 마감시한인 오는 30일 전까지 재검표 신청을 할 예정이다.

트럼프 당선인은 지난 27일 클린턴 후보 측의 대선 재검표 참여를 맹비난했다.

그는 트위터를 통해 "민주당원들, 자신들이 이긴다고 잘못 생각했을 때는 선거 결과를 수용해야 한다고 주장하더니 (패배한 지금은) 더는 그런 입장이 아니다"라고 비난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