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오하이오주립대 괴한 흉기난동 최소 9명 다쳐

입력 2016-11-29 06:45 수정 2016-11-29 06:45
미국 오하이오주립대학에서 28일 오전 괴한의 흉기난동으로 최소 9명이 다쳤다. 용의자는 현장에서 경찰의 총격을 받고 사망했다.

컬럼버스에 있는 이 대학 메인 캠퍼스 내 공대 건물의 하나인 '와츠 홀'에 '총기를 든 사람'이 있다는 대학 측의 경보가 오전 10시께 트위터를 통해 전달됐다. 신원이 알려지지 않은 한 남성이 자신이 몰던 차량으로 인도를 들이받은 뒤 차에서 내려 '무차별 공격'을 시작했다고 대학 측이 밝혔다.

일부 목격자는 학생들이 모여있는 곳으로 차가 의도적으로 돌진했다고 말했다. 차 밖으로 나온 남성은 육류를 자르는데 쓰는 칼을 마구잡이로 인근에 있던 학생들에게 휘둘렀다. 이 과정에서 9명이 부상했다고 지역 소방당국이 밝혔다.

벤 존슨 대학 대변인은 "부상자 가운데 일부는 흉기에 찔리거나, 자동차에 부닥쳐 다쳤다"고 말했다. 총격으로 인한 부상자가 있는지에 대해 당국은 밝히지 않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