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기환 전 수석, 오늘 '엘시티 비리 연루' 혐의 검찰 소환

입력 2016-11-29 06:30 수정 2016-11-29 06:30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

해운대 엘시티(LCT) 비리에 연루된 혐의를 받는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29일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게 됐다.

부산지검 특수부(임관혁 부장검사)는 현 전 수석에게 29일 오전 10시까지 검찰에 출석하라고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현 전 수석을 '알선수재' 등의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할 예정이다. 알선수재죄는 공무원의 직무에 관해 알선행위를 하고 그 대가로 금품 등을 수수한 사람에게 적용된다.

공무원이 아닌 사람이 공무원처럼 부당하게 영향력을 행사한 경우에도 적용된 판례가 많다.

윤대진 부산지검 2차장 검사는 28일 기자들과 만나 "현 전 수석에게 여러가지 혐의를 두고 있다"며 "현 전 수석을 상대로 이것저것 물어보고 조사해야 할 것이 많다"고 말했다.

현 전 수석은 "엘시티 사업과 관련해 어떤 청탁이나 압력도 행사한 적도 없고 (이 회장의) 도피에 협조한 사실이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