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은 손바닥 정맥 인증 방식으로 무인 거래가 가능한 스마트라운지(옛 디지털 키오스크)에서 지난 11개월 동안 43만여건의 거래가 발생했다고 28일 밝혔다.

스마트라운지는 영업시간에 관계없이 365일 이용할 수 있는 무인 스마트점포로 107가지 영업점 업무를 볼 수 있다. 지난 11개월간 스마트라운지에서 발생한 거래는 43만1000여건으로 대당 91건이다. 한 개 입출금 창구에서 이뤄지는 하루평균 거래 건수(35건)의 40%에 해당한다.

체크카드 신규 거래도 활발했다. 지난 11개월간 스마트라운지를 통해 총 1만1000여건의 체크카드 신규 발급이 이뤄졌다. 기존 체크카드 신규가 신청서 작성부터 카드 발급까지 평균 12분이 걸린다는 점을 감안하면 영업점 직원의 업무처리 시간을 2271시간 단축한 셈이다. 또 창구에서만 가능했던 인터넷뱅킹 신규 업무 8000여건, 통장 교체 7800여건이 스마트라운지를 통해 이뤄졌다.

서욱진 기자 ventur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