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위원장 비박이 추천"…새누리당 6인 중진 협의체서 합의

입력 2016-11-28 19:04 수정 2016-11-29 03:46

지면 지면정보

2016-11-29A6면

이정현 대표는 부정적 반응
새누리당 친박(친박근혜)·비박(비박근혜)계 중진 6인 협의체가 28일 비박계가 추천하는 비상대책위원장을 의원총회 추인을 거쳐 임명하기로 합의했다.

친박계 원유철, 정우택, 홍문종 의원, 비박계 나경원, 김재경, 주호영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회동한 뒤 비박계가 3명의 비대위원장 후보를 추천하고, 이 중 중진협의체가 1명을 확정하기로 했다. 비박계에서 거론 중인 비대위원장 후보는 김형오 전 국회의장, 인명진 목사, 조순형 전 의원, 김황식 전 국무총리 등이다.

이 같은 방안이 현실화될지는 미지수다. 이정현 대표는 “무조건 받으라고 하면 (계파에) 속하지 않은 초·재선을 포함한 당 구성원과 수십만명 당원은 어디로 가야 하느냐”고 부정적 반응을 보였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