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 완전군장도 거뜬한 '입는 로봇' 방사청·LIG 손잡고 2020년까지 개발

입력 2016-11-28 19:53 수정 2016-11-29 04:20

지면 지면정보

2016-11-29A15면

군인이 무게 40㎏에 육박하는 완전군장을 하고 시속 10㎞로 달릴 수 있도록 도와주는 근력증강 로봇이 우리 기술로 개발된다.

방위사업청은 2020년까지 4년간 200억원을 투자해 국방과학연구소(ADD), LIG넥스원과 함께 ‘복합임무용 착용형 근력증강 로봇’ 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라고 28일 발표했다. 병사가 전투복 위에 ‘근력증강 로봇’을 착용하면 최대 70㎏의 짐을 들고 이동할 수 있고 40㎏의 군장을 한 채 시속 10㎞로 달릴 수 있다. 영화 ‘로보캅’ 수준의 운동능력을 발휘할 수 있다는 의미다. 무거운 물체의 처리가 필요한 재난 현장, 산업·건설 현장 등 민간분야에서도 활용될 전망이다.

ADD에서 기동능력에 중점을 둔 ‘고기동 하지 고속동기화 제어기술’ 개발을 주도하고, LIG넥스원에서 무거운 물체를 들기 위한 ‘고하중 상·하지 통합운용 제어기술’과 배터리 개발을 맡았다. 방사청은 “미래 전투환경은 장병이 휴대하는 개인화기와 군장 등 전투하중이 늘어나는 반면 담당하는 작전영역은 점점 넓어질 것으로 예상한다”며 “이런 환경에서 근력증강 로봇은 임무수행 능력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태웅 기자 redae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