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글로벌경영대상]

쌍방울, 중국·동남아 등 차별화된 마케팅

입력 2016-11-28 18:48 수정 2016-11-29 05:46

지면 지면정보

2016-11-29A29면

2017 미래가치 글로벌 브랜드명품 부문 대상
내의 전문기업 쌍방울(대표 양선길·사진)은 1986년 국내 최초로 메리야스 KS마크를 획득하며 국내 내의산업의 기반을 마련했다. 1987년엔 독자 브랜드 트라이(TRY)를 출시했다.

쌍방울 트라이는 1981년 100수 내의 출시를 시작으로 2013년 세계 최초 210수 내의 개발에 성공했다. 210수 내의 원단은 목화솜 1g에서 356m 실을 균일한 굵기로 뽑아내는 고도의 기술이 필요하다.

또 업계 최초로 스포츠레저 의류에 사용하는 쿨맥스 소재 내의와 라이프 스타일에 따라 선택할 수 있는 발열 내의 ‘히트업’을 출시하는 등 체온을 효율적으로 조절하는 기능성 내의 제품을 선보였다. 히트업은 베이직, 액티브, 익스트림 등 제품 라인을 세분화해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혔다.

기술력을 키운 쌍방울은 해외시장을 개척하며 유통망을 확대하고 있다. 중국을 시작으로 중동과 아프리카, 동남아 및 미주 국가 등을 공략하며 글로벌 기업으로 발돋움하고 있다. 각각의 시장에 맞는 차별화된 전략으로 해외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해외에서 200억~300억원 규모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특히 중국에선 주요 도심에 매장을 운영하고 베이징과 상하이, 선양, 훈춘 등에 별도 법인을 설립해 현지 상황에 맞는 시스템을 적용하고 있다. 지린성 훈춘시에는 1995년 공장을 설립해 연 4000여만장의 생산 능력을 갖췄다. 최근 중국 내 주요 파트너를 통해 전략적 유통망을 확대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