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국조특위, 국민연금 '삼성 합병 찬성' 의혹 정조준

입력 2016-11-28 15:59 수정 2016-11-28 15:59
국회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는 29일 국민연금의 '삼성 합병 찬성' 의혹과 관련, 국민연금공단 최광 전 이사장과 홍완선 전 기금운용본부장 등을 증인으로 추가 채택하기로 했다.

새누리당 소속 김성태 국조특위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박범계·국민의당 김경진 간사와 만나 이같이 합의했으며, 오는 29일 전체회의에서 정식으로 채택할 것이라고 밝혔다.

여야가 합의한 추가 증인은 두 사람과 함께 장충기 삼성전자 미래전략실 차장(사장), 박원오 전 국가대표 승마팀 감독이며, 이외에 주진형 전 한화투자증권 대표이사, 박창균 국민연금 자문위원 등은 참고인으로 채택됐다.

야당은 새누리당 최경환 의원과 최지성 삼성 부회장, 박병원 경총 회장 등도 증인으로 요구했으나 이는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