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I저축은행, 연 최고금리 1.9% ‘SBI 사이다 보통예금’ 출시

입력 2016-11-28 14:20 수정 2016-11-28 14:30
SBI저축은행은 최대 연 1.9% 금리를 제공하는 자유입출금통장 ‘SBI 사이다 보통예금’을 28일 출시했다.

SBI사이다 보통예금은 입출금이 자유로우면서도 일정 조건을 충족하면 정기예금 수준의 높은 금리와 각종 수수료 면제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기본 금리는 연 1.0%이지만 각종 우대조건을 만족하면 최대 1.9%까지 올라간다. 우선 해당 계좌에 매월 건당 50만원 이상 입금 시 0.2%, 스마트뱅킹으로 이체거래 및 예·적금을 가입한 경우 각각 0.1%, 체크카드 사용 실적에 따라 0.1~0.5%의 우대금리가 적용된다.

또 전월에 건당 50만원 이상 입금 실적만 있으면 인터넷뱅킹·스마트뱅킹·폰뱅킹 등 각종 전자금융 수수료와 전국 모든 은행자동화기기의 출금·입금·타행이체 수수료, 납부자 자동이체 수수료가 횟수 제한 없이 면제된다.

윤희은 기자 so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