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차은택이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의 독박 요구에 분개했다.

27일 차은택은 변호인을 통해 "중국에 머무르고 있을 당시 김성현 재단법인미르 사무부총장으로부터 최순실의 메시지를 전해 들었다. 내가 다 안고 가야 된다더라"라고 전했다.

이어 "김성현은 '나는 조금만 안고 갈 생각'이라고 하더라. '어떻게 나한테 이럴 수 있냐'고 물었더니 전화를 끊더라"고 덧붙였다.

현재 검찰은 차은택을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긴 상태다. 이 과정에서 검찰은 최순실과 차은택이 기업 지분 강탈 행위에 박근혜 대통령이 연루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