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는 28일 "지금의 국민감정이 저질러진 위법에 대해 그냥 눈감고 넘어갈 분위기가 아니다"면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사법 처리가 불가피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전날 전직 국회의장 및 원로들이 박 대통령에게 제안한 '즉시 퇴진 선언 및 내년 4월까지 하야'에 대해 "무겁게 검토해야 하고 거기에 대한 대답은 대통령이 할 것이지만, 거기에 반드시 덧붙일 것은 사법처리는 피할 수 없는 문제"라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그 부분을 포함해 대통령의 뜻이 나온다면 (새누리당 비주류 중심의) 비상시국위원회를 소집해서 그에 대한 논의를 해보겠다"고 했다.
이어 김 전 대표는 이날 오전 당내 주류와 비주류 중진 6인 협의체에서 비주류 측이 추천하는 비상대책위원장을 선출하기로 합의한 데 대해 "잘된 결정"이라면서 "당을 환골탈태시킬 수 있는 능력과 의지를 가진 위원장을 잘 물색해서 추천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대위 구성 시점에 대해서는 "탄핵과 관계없이 비대위 구성은 빨리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정현 대표를 비롯한 주류 지도부의 조속한 사퇴를 거듭 압박했다.

그는 "광장의 분노를 흡수할 수 있는 장치가 탄핵 절차밖에 없기 때문에 그대로 진행돼야 하고, 제왕적 권력구조를 바꾸기 위한 개헌은 개헌대로 논의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국회 개헌특위를 구성하기로 한 것은 여야가 이미 합의한 사안인데 지금 와서 늦춘다는 건 있을 수 없다"며 "탄핵 절차와 관계없이 정세균 국회의장을 중심으로 여야 간 합의했던 특위는 빨리 출범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