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인프런티어(7,180190 +2.72%)가 질병관리본부 정책 연구용역 사업자로 선정, 관련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영인프런티어는 지난달 '생물테러 독소 항원 시험용 Capture ELISA 키트 개발' 사업자로 선정됐다고 28일 밝혔다.

앞으로 10개월간 영인프런티어는 생물테러 독소 3종(보툴리눔 독소 A·B형·리신) 항원을 확보해 항체를 개발, 생산하게 된다. 생산된 항체에 대한 ELISA 키드도 개발한 뒤 질병관리본부에 공급할 예정이다.

회사 측은 "앞으로도 ELISA 키트 개발에 필요한 기술을 향상시키겠다"며 "관련 서비스가 필요한 기관 등을 발굴해 사업 영역도 개척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영인프런티어는 연구용 항체 개발 및 생산 업체로 2012년부터 ELISA 키트 제품 개발에 투자를 진행해 온 바 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