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김기춘-차은택' 만남 지시"…靑, 해명은?

입력 2016-11-28 10:38 수정 2016-11-28 10:38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가 막바지에 접어들면서 박근혜 대통령의 역할을 뒷받침하는 정황과 진술이 속속 나와 청와대로서는 곤혹스러운 표정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무엇보다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구속기소된 '문화계 황태자' 차은택 씨의 만남을 둘러싼 양측 사이의 공방 과정에서 박 대통령에게 불똥이 튄 것이 골치 아프다.

차 씨의 변호인이 27일 취재진과 만나 "차 씨가 2014년 6∼7월께 청와대 비서실장 공관에서 당시 김 실장과 김 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 정성근 문체부 장관 내정자를 만난 사실이 있다"며 최순실 씨 소개로 김 전 실장을 만났다고 주장한 것이 그 계기다.
그러자 김 전 실장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박 대통령께서 차은택이라는 사람을 한 번 만나보라 해서 공관으로 불러 만났다"고 반박하고 나섰다.

김 전 실장은 그동안 '최 씨를 전혀 모른다'고 거듭 밝혀온 만큼 자신과 최 씨의 관련설을 증폭시키는 차 씨 변호인의 주장을 반박하려는 목적에서 '대통령 지시'를 해명 카드로 꺼낸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김 전 실장의 해명은 박 대통령이 최 씨의 요청을 핵심 참모들에게 전달해 그의 국정농단을 방조했다는 의혹을 키우는 셈이어서 박 대통령과 청와대 입장에서는 또 하나의 타격이 될 전망이다.

특히 차 씨가 김 전 실장과 만남 직후인 2014년 8월 문화융성위원회 위원으로 위촉됐다는 점에서 최 씨가 정부 인사에 개입했고, 박 대통령이 그대로 최 씨의 말을 따랐다는 의혹도 꼬리를 물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