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영상의학회 참가해 수술용 모니터 등 기기 3종 선봬

LG전자가 의료용 영상기기 시장에 진출한다.

LG전자는 27일∼12월 1일(현지시간) 미국 시카고에서 열리는 북미영상의학회(RSNA)에 참가해 수술용 모니터 등 의료용 영상기기 3종을 공개했다고 28일 밝혔다.

선보인 의료용 영상기기는 ▲ 붉은색 표현이 뛰어난 수술용 모니터 ▲ 진료·환자 상담에 적합한 임상용 모니터 ▲ 필름이 필요 없는 디지털 엑스레이 검출기(DXD) 등이다.

LG전자가 의료용 영상기기를 선보인 것은 처음이다.

LG전자는 프리미엄 모니터 시장을 이끌어온 기술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디스플레이 사업을 의료 시장으로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LG전자가 전면에 내세운 제품은 수술용 모니터다.

27인치 크기에 풀HD(고화질)보다 4배 더 선명한 울트라HD(해상도 3,840×2,160)의 해상도를 갖췄다.

픽셀 수는 800만(8MP) 개가 넘는다.

언뜻 봤을 때 비슷해 보이는 붉은 색을 명확히 구분해주는 점이 특징이다.

예컨대 복강경 수술 때 혈액과 환부를 또렷이 구분할 수 있게 해준다.

또 반응 속도가 빨라 복강경과 수술 집기의 움직임을 곧장 화면으로 보여준다.

그만큼 정확한 수술이 가능하다.

방수·방진 기능으로 수술 중 혈액 등이 묻어도 정상적으로 작동한다.

임상용 모니터도 27인치 크기에 800만 픽셀의 울트라HD 해상도를 갖췄다.

색 영역 기준인 sRGB를 99% 충족해, 표현할 수 있는 색의 범위가 넓다.

이 제품은 또 의료업계 표준인 다이콤(DICOM Part 14)을 충족해 회색 톤을 정확하고 균일하게 보여준다.
회색 톤을 잘 표현하면 엑스레이, 자기공명영상(MRI), 단층촬영(CT) 등의 의료영상 결과를 선명하게 보여준다.

디지털 엑스레이 검출기는 기존 아날로그 방식의 엑스레이와 달리 필름이 필요 없다.

촬영 결과를 곧바로 파일 형태로 만들어 유·무선으로 PC로 보내주기 때문에 수초 만에 결과를 볼 수 있다.

LG전자는 모니터 2종을 다음 달부터, 디지털 엑스레이 검출기는 내년에 한국, 미국, 유럽 주요 국가 등에 순차적으로 출시한다.

권봉석 LG전자 HE사업본부장(부사장)은 "정확하고 빠른 진료를 돕는 제품들로 의료용 영상기기 시장에서도 프리미엄 리더십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sisyph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