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룡 금융위원장은 28일 시장금리 상승세가 지속될 우려가 있다면서 필요하다면 단호한 시장안정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임 위원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9차 금융개혁추진위원회에 참석해 "미국 신(新) 행정부의 공약이 점차 구체화 되어 가면 글로벌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다시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임 위원장은 "특히 미국 대선 이후 기대 인플레이션 상승과 미국 중앙은행(Fed)의 금리 인상 속도가 가속화될 가능성으로 시장금리 상승이 지속될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금융시장 안정을 유지하고, 필요하다면 단호하게 시장안정 조치를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가계부채 문제에 대해서는 "최근 금리 상승으로 취약계층의 상환 부담이 확대될 우려가 있어 연체 차주 보호를 강화하고 서민·취약계층에 대한 금융지원을 확대하는 보완 방안을 (가계부채 관리 방안과) 함께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