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야권은 28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과 관련, 당 안팎의 의견을 바탕으로 자체적인 초안을 작성한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의원회관에서 긴급 토론회를 갖고 외부 전문가들의 탄핵 관련 의견을 청취할 계획이다.

이후 탄핵추진실무준비단을 열어 자체 초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국민의당도 이날 오전 탄핵추진단 회의에서 의견을 모은 다음 이날 안에 탄핵안 초안을 확정할 계획이다.

정의당 탄핵추진단도 이날 오전 첫 회의를 갖고 탄핵안 관련 의견서를 발표할 예정이다.

야당은 이렇게 자체적으로 마련한 탄핵안을 바탕으로 오는 29일 협의를 통해 단일한 탄핵소추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