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 탄핵 총력전 돌입…여당 비박계, 표단속 '분주'

입력 2016-11-27 18:42 수정 2016-11-28 05:27

지면 지면정보

2016-11-28A6면

민주 "강고한 탄핵 연대" 압박
박지원 "여당 60명 동조 얘기 들어"
김무성, 중립성향 의원 설득 작업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야권과 새누리당 비박(비박근혜)계는 이번 정기국회에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 처리를 위해 총력전을 펴고 있다.

기동민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27일 “국회는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들어 강고한 탄핵연대로 답해야 한다”며 “촛불민심 앞에 정략의 주판알을 튕기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새누리당 친박(친박근혜)계를 향해서도 “더 이상 민심을 거스르지 말라”고 압박했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이날 오후 광주 조선대를 찾아 시국강연을 통해 “광주 학생운동과 5·18 민주화 운동의 맥락이 이어져 지금의 시민혁명에 이르렀다”며 박 대통령의 즉각 퇴진을 거듭 촉구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새누리당 비박계 의원들과 접촉해보니 탄핵 동조자가 60명을 넘었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탄핵안은 확실히 가결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관영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상당한 혐의가 밝혀진 롯데와 SK의 면세점 사업 부분에 대해선 탄핵안에 넣는 방향으로 검토하고 있으며 삼성의 삼성물산 합병과 관련한 국민연금과의 커넥션 등은 논의를 더 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야3당은 늦어도 29일까지 야권 단일 탄핵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야권은 탄핵안 처리를 위한 1차 관문인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통과를 위해 새누리당 소속 권성동 법사위원장과 만나 사전 조율을 하기로 했다.

새누리당 비박계도 이날 잇따라 모임을 열고 대책을 논의했다. 남경필 경기지사, 김용태 의원 등 새누리당을 탈당한 전·현직 의원 7명은 이날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정치권은 탄핵 시기와 관련해 더 이상 장난치는 행위를 중단하고 헌법에 따라 시급히 탄핵 절차에 들어가야 한다. 이번 정기국회 내 탄핵 절차가 마무리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또 “탄핵을 국민 앞에 명백히 밝히는 가장 적극적인 방법은 탈당”이라며 비박계 의원들의 탈당을 주문했다.

김무성 전 대표를 중심으로 한 비상시국위원회도 이날 오후 회의를 열어 탄핵안 표결에 대비한 표 단속에 나섰다. 김 전 대표는 당내 중립 성향 의원들을 상대로 탄핵안 가결을 위한 설득 작업을 벌여왔다.

탄핵안 처리 시기를 놓고 당별로 미묘한 입장차도 감지된다. 새누리당은 다음달 9일 본회의에서 처리하자는 반면 국민의당은 다음달 2일 본회의에서 내년도 예산안과 탄핵안을 동시에 처리하자는 주장이다.

김채연/김기만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