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1함대 구축함인 양만춘함(3200t급)이 ‘바다의 탑건’으로 불리는 포술 최우수 전투함의 영예를 차지했다.

해군은 지난 1년간 해군의 초계함 이상 모든 전투함정을 대상으로 함포를 이용한 대공·대함 평가사격을 한 결과 양만춘함이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고 27일 밝혔다. 대공사격은 시속 40㎞로 움직이면서 시속 300㎞로 날아가는 대공 표적을 맞히는 방식이며, 대함사격은 5인치나 76㎜ 함포로 최대 사거리에서 1차 사격을 한 뒤 표적에 근접해 유효 사거리에서 2차 사격을 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양만춘함은 2009년에 이어 7년 만에 포술 최우수 전투함 자리를 탈환했다.

정남식 양만춘함장(대령)은 “일발필중으로 적함을 박살내겠다는 승조원의 단결된 의지와 전투력이 투영된 결과라 더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