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형'의 주연 배우 조정석과 도경수가 '런닝맨'에 출격한다.

최근 녹화를 진행한 SBS '일요일이 좋다 - 런닝맨'(이하 ‘런닝맨’)에는 순애보 마초 연기로 대세 배우 반열에 오른 조정석과 아이돌에서 명품 배우로 인정받은 도경수가 출연해 예능감을 뽐냈다.

유재석과 ‘석형제’가 된 조정석은 제기차기, 저글링 등 각종 게임을 섭렵하며 에이스로 활약하는 가하면 애교와 댄스까지 선보이며 드라마 ‘질투의 화신’에서 다 보여주지 못한 숨은 매력을 대방출했다.

특히, 조정석은 뮤지컬 배우 출신답게 노래방 반주에 맞춰 ‘지금 이 순간’을 완벽히 열창하여 녹화현장을 ‘정석앓이’로 만들었다.
한편, 이광수와 일일 형제가 된 도경수는 모든 게임에서 무서운 집중력으로 시종일관 진지한 표정을 지어 지금껏 본 적 없는 ‘진지 캐릭터’로 웃음을 안겼다.

도경수는 엉성한 형 이광수를 휘어잡으며 소년 같은 외모 뒤에 숨겨진 카리스마를 선보였고, ‘금손’ 도경수의 활약으로 ‘꽝손’ 이광수도 다크호스로 떠올랐다.

또한, 도경수는 평소 절친인 이광수와 함께 모기춤 커플 댄스까지 선보이며 완벽 브로맨스 케미로 다른 형제들을 제압했다는 후문이다.

승부의 화신이 되어 돌아온 조정석의 숨겨진 매력과, 화려한 무대와 스크린에서는 볼 수 없었던 웃음 만발한 도경수의 모습은 27일 오후 6시 30분 SBS ‘런닝맨’에서 공개된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