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직 국회의장 국무총리 등 정·관계 원로, 오늘 만나는 까닭은…

입력 2016-11-27 09:16 수정 2016-11-27 09:16
전직 국회의장과 국무총리 등 정·관계 원로들이 27일 오후 만나 '최순실 게이트'로 촉발된 정국혼란을 타개할 해법을 모색한다.

박관용 전 의장 주최로 시내 한 호텔에서 열리는 이날 회동에는 박 전 의장을 비롯해 여권 출신의 김수한·김형오·정의화 전 의장과 야권 출신의 김원기·임채정 전 의장 등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홍구(김영삼 정부), 고건(김대중·노무현 정부), 한승수(이명박 정부) 등 민주화 이후 역대 정권의 전직 총리와 조순 전 서울시장, 진념 전 경제부총리 등 총리급 인사들도 참석할 가능성이 있다.

특히 박 전 의장과 고 전 총리는 2004년 당시 노무현 대통령에 대한 탄핵안이 국회에서 가결됐을 때 각각 입법부 수장과 대통령 직무대행 총리를 지낸 경험이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