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응답할까…촛불집회 민심 정국 대응책 '주목'

입력 2016-11-27 08:57 수정 2016-11-27 13:36

박근혜 대통령이 이번 주 어떤 정국 해법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메가톤급 폭발력을 지닌 사안들아 기다리고 있어 금주가 정국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주초부터 박근혜 대통령은 검찰의 수사, 역사교과서 국정화 문제, 김현웅 법무부장관과 최재경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표 반려 문제를 풀어야 한다.
검찰 특별수사본부가 박근혜 대통령의 대면조사 '데드라인'으로 제시한 29일이 이틀 앞으로 다가왔다. 박근혜 대통령 측은 검찰 조사의 불공정성을 문제 삼아 더는 조사에 응하지 않고 특별검사 수사로 건너뛰겠다는 입장을 밝힌 만큼 이번 요구에도 불응할 가능성이 커보인다.

28일 공개 예정인 국정 역사교과서를 둘러싼 교육부의 '반기 조짐'을 어떻게 무마하느냐도 중대 고비다. 청와대는 기존 정책기조대로 내년부터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추진하겠다는 계획이지만, 교육부는 검·인정 교과서와의 혼용이나 시범학교 우선 적용 등 이런 계획에서 벗어난 대안을 검토 중이다.

야당은 주 후반인 다음달 2일까지 박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처리할 것을 압박하고 있다. 현실적으로 탄핵안 처리가 내주로 넘어갈 가능성도 있지만, 여당 비박(비박근혜)계들의 가세로 가결 가능성이 높아져 대통령 직무가 정지될 수도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