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 비박 "야당 탄핵일정 따를 것…찬성명단 공개 안해"

입력 2016-11-27 19:52 수정 2016-11-28 05:25

지면 지면정보

2016-11-28A6면

야 3당, 30일 표결일정 확정
박지원 "여당 60명 동조 얘기 들어"
비박, 추미애 부역자 발언 비판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야권과 새누리당 비박(비박근혜)계는 이번 정기국회에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 처리를 위해 총력전을 펴고 있다.

우상호 민주당 원내대표는 27일 “오는 30일 야3당이 모여 탄핵소추안 표결 일정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결정의 조건은 딱 두 가지”라며 “하나는 탄핵안이 마련돼야 한다는 것이고, 둘째는 3당 원내대표가 결정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이날 오후 광주 조선대를 찾아 시국강연을 통해 “광주 학생운동과 5·18 민주화운동의 맥락이 이어져 지금의 시민혁명에 이르렀다”며 박 대통령의 즉각 퇴진을 거듭 촉구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새누리당 비박계 의원들과 접촉해 보니 탄핵 동조자가 60명을 넘었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탄핵안은 확실히 가결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관영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상당한 혐의가 밝혀진 롯데와 SK의 면세점 사업 부분에 대해선 탄핵안에 넣는 방향으로 검토하고 있으며 삼성의 삼성물산 합병과 관련한 국민연금과의 커넥션 등은 논의를 더 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야3당은 늦어도 29일까지 야권 단일 탄핵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야권은 탄핵안 처리를 위한 1차 관문인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통과를 위해 새누리당 소속 권성동 법사위원장과 만나 사전 조율하기로 했다.

새누리당 비박계도 이날 잇따라 모임을 열고 대책을 논의했다. 김무성 전 대표, 유승민 의원 등이 참여하는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오후 회의를 열고 야당이 추진하는 탄핵 처리 일정에 따르기로 의견을 모았다. 다만 국회 일정을 감안해 9일 처리를 주장하고 있다. 대변인 격인 황영철 의원은 브리핑에서 “야당에 탄핵안이 통과될 수 있다는 확신은 줄 것”이라면서도 “찬성자 명단을 절대 공개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야당이 주도하는 탄핵안 발의에 직접 참여하진 않기로 했다. 또 탄핵안과 개헌특위 구성안이 함께 처리돼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비박계는 탈당, 분당 등에 대해선 탄핵 처리 이후 논의키로 했다. 친박계 지도부 사퇴를 촉구하며 인적 쇄신 필요성을 제기했다. 비박계는 추미애 민주당 대표가 새누리당 전체를 최순실의 부역자라고 싸잡아 비난하는 데 대해선 “탄핵하지 말자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남경필 경기지사, 김용태 의원 등 새누리당을 탈당한 전·현직 의원 7명도 “정기국회 내 탄핵 절차가 마무리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채연/김기만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