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직 국회의장·원로들 "박 대통령, 내년 4월까지는 물러나야"

입력 2016-11-27 19:48 수정 2016-11-28 05:25

지면 지면정보

2016-11-28A6면

"거국내각 총리에 전권 넘겨라"

전직 국회의장과 총리 등 원로들이 27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시국 회동을 했다. 박관용 전 국회의장(오른쪽 앞 네 번째)이 주최한 이번 모임에는 김형오(맨 왼쪽)·강창희(세 번째)·김수한(네 번째)·박희태(맨 오른쪽) 전 국회의장과 이홍구 전 총리(오른쪽 다섯 번째) 등이 참석했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전직 국회의장과 국무총리 등 원로들은 27일 ‘최순실 국정 농단 게이트’로 인한 국정 혼란을 타개하기 위해 박근혜 대통령이 빨리 사퇴할 것을 선언하고 늦어도 내년 4월까지는 하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날 서울 시내 한 호텔에서 회동해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박관용 전 국회의장이 전했다.

원로들은 우선 당면한 국가 위기의 불확실성을 해소하기 위해 박 대통령이 빨리 사퇴 계획을 밝힌 뒤 차기 대선 등 정치 일정 등을 고려해 늦어도 내년 4월까지는 물러나야 한다고 제안했다. 또 국회는 거국중립내각을 구성할 국무총리를 조속히 추천하고, 박 대통령은 새 총리에게 국정 전반을 맡겨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와 함께 국가 위기의 요인이 제왕적 대통령제에 있다고 보고 여야에 개헌을 추진할 것을 촉구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