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사정 잘 알아…1월 귀국"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이른 시일 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자를 만나 한반도 문제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반 총장은 지난 15일(현지시간) 모로코 마라케시에서 열린 ‘유엔기후변화협약 제22차 당사국 총회(COP22)’에 참석한 대한민국 국회의원 방문단과 별도의 면담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고 당시 한 참석자가 27일 전했다.

반 총장은 “트럼프 당선자를 만나면 한반도 문제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이냐”는 참석자들의 질문에 “당연히 하겠다”고 답했다.

반 총장은 “촛불집회를 포함한 국내의 어려운 사정을 알고 있느냐”는 질문에 “알고 있다. 내년 1월에 귀국해서 여러분들과 상의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