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개헌 논의는 여당 집권연장 술수"

입력 2016-11-25 20:42 수정 2016-11-26 03:25

지면 지면정보

2016-11-26A6면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사진)는 25일 “지금 상황만 해도 혼란스러운데 어떻게 개헌 논의를 더 할 수 있겠는가”라며 “그건 박근혜 퇴진운동에 혼란만 줄 것”이라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경기 수원 경기대 종합관에서 한 수원지역 대학생과의 시국대화에서 “새누리당 비박(비박근혜)계가 앞장서 연대해서 제3지대를 만들어 또다시 집권 연장을 하려고 한다면 국민이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의 대선 불출마 선언을 계기로 재점화한 개헌론과 이와 맞물린 제3지대 정계개편 논의에 제동을 걸겠다는 ‘작심발언’으로 해석된다.

그는 이어 “이명박 박근혜 두 대통령에게 충성맹종한 사람들이 이 상황이 되니 ‘새누리호’에서 뛰어내리면서 마치 자신은 책임이 없는 듯, 무슨 건전한 보수를 만들겠다고 하는 건 맞지 않다”며 새누리당이 주도하는 제3지대론은 집권 연장 시도라고 비판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