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운동 주민센터까지 행진
26일 서울행 KTX 모두 매진

< 양재IC서 막힌 농민 시위대 > 전국농민회총연맹 소속 회원들이 25일 화물차량을 몰고 상경 투쟁에 나섰다가 경부고속도로 양재나들목(IC) 부근에서 경찰에 막혀 멈춰섰다. 양재IC 부근 상행선 5개 차로 중 3개 차로가 농민 화물차에 점거됐다. 이날 오후 서울 방향 상행선은 극심한 정체 현상을 빚었다. 연합뉴스

법원이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26일 5차 촛불집회와 관련해 청와대에서 200m 떨어진 청운효자동 주민센터까지 행진을 허용하라고 결정했다. 낮 시간으로 제한했지만 청와대 200m 앞까지 행진을 허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행정법원 행정12부(부장판사 장순욱)는 서울 종로경찰서가 청와대 방향으로의 행진을 금지한 데 반발해 ‘박근혜 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이 낸 집행정지 신청을 25일 일부 받아들였다.
법원은 앞서 경찰이 금지한 청운효자동 주민센터 인근을 포함한 4개의 행진 코스를 허용했다. 주민센터 인근 푸르메재단 앞 등 4곳의 집회도 허용했다. 다만 행진은 오후 1시부터 5시30분까지, 집회는 1시부터 5시까지만 허락했다.

재판부는 “지난 몇 주 동안 시민들이 확인시켜준 건강한 시민의식과 질서 있는 집회문화에 비춰보면 안전사고는 충분히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는 신뢰를 갖게 한다”며 “다만 예상 일몰시각(오후 5시15분)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주최 측은 서울 최대 150만명, 지방 50만명 등 전국에서 200만명이 참가하는 사상 최대 규모 집회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서울을 비롯해 전국 주요 도시 100여곳에서 촛불집회가 열린다. 오후 6시부터 본행사를 치른 뒤 8시부터 아홉 개 방향으로 나뉘어 밤 12시까지 2차 행진이 예정돼 있다. 경찰은 280개 중대, 2만5000여명을 배치할 계획이다.

황정환/김동현 기자 j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