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은 25일 위드미 편의점에서 소액 현금 인출이 가능한 캐시백 서비스를 시범 운영한다고 발표했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편의점에서 집적회로(IC) 칩이 부착된 체크카드와 신용카드로 소액 현금을 인출할 수 있다. 편의점에서 물품을 구매하면서 체크카드나 신용카드를 통해 하루 최대 10만원까지 KEB하나은행 계좌에서 현금을 인출하는 방식이다.

왕재수 KEB하나은행 미래금융사업부 차장은 “급하게 소액 현금이 필요할 때나 야간에 은행 자동화기기를 찾기 어려울 때 가까운 편의점에서 물품을 구매하면서 현금을 찾을 수 있다”고 말했다.

캐시백 서비스는 신세계 계열 위드미 편의점 16곳에서 내년 1월까지 시범 운영한 뒤 전국 위드미 편의점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내년 1분기 중에는 GS25 등도 서비스에 참여할 계획이다.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