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감독원은 보험대리점에 대한 상시 감시를 강화한다. 상시 감시 대상도 설계사 100인 미만의 소형 대리점까지로 확대한다고 25일 발표했다. 무리한 외형 경쟁으로 불완전판매가 많다는 이유에서다.

보험대리점에 속한 보험설계사는 21만2000명으로 전체 설계사의 51.4%에 달한다. 보험대리점을 통한 보험판매(보험료) 비중은 올 상반기 기준 18조3330억원으로 전체 보험판매의 37.8% 수준이다. 보험대리점의 불완전판매 비율은 2014년 0.51%, 2015년 0.44%, 2016년 상반기 0.26% 등으로 낮아지고 있지만 여전히 미흡하다는 것이 금감원 판단이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