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지지율 4%…또 역대 최저치

입력 2016-11-25 20:45 수정 2016-11-26 03:29

지면 지면정보

2016-11-26A6면

대구·경북 3%…20~30대는 0%

갤럽 조사…새누리 12%로 3위
박근혜 대통령 지지율이 더 떨어져 4%를 기록했다.

여론조사업체 한국갤럽이 지난 22~24일 성인 1004명을 조사해 25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박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대한 긍정적 평가는 한 주 전보다 1%포인트 하락한 4%, 부정적 평가는 3%포인트 상승한 93%였다. 갤럽이 대통령 지지율 조사를 시작한 1988년 이후 가장 낮은 지지율이다.
세대별로 보면 20~30대 지지율은 0%였고 40대 4%, 50대 6%, 60대 이상이 9%였다. 지역별로는 서울 4%, 경기·인천 2%, 광주·호남 1%, 대전·세종·충청 7%, 부산·울산·경남 5%였고 핵심 지지기반이던 대구·경북에서도 3%에 그쳤다.

박 대통령을 부정적으로 평가한 사람들의 이유로는 ‘최순실, 미르·K스포츠재단’이 45%로 가장 많았고 ‘전반적으로 부족하다’ ‘국정 운영이 원활하지 않다’ ‘정직하지 않다’가 각각 7%, ‘소통 미흡’ ‘리더십 부족·책임 회피’가 각각 5% 등이었다.

새누리당 지지율도 동반 하락해 더불어민주당의 3분의 1 수준으로 떨어졌다. 정당 지지율은 민주당 34%, 국민의당 16%, 새누리당 12%, 정의당 7% 순이었다. 새누리당은 전주 대비 3%포인트 하락했고 민주당, 국민의당, 정의당은 각각 3%, 2%, 1%포인트 올랐다.

(여론조사 관련 상세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