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 Style]

스와로브스키 120년 기념 전시회, 통의동 아름지기…내달 15일까지

입력 2016-11-26 18:00 수정 2016-11-26 18:00

지면 지면정보

2016-11-26A21면

크리스털 프롬 스와로브스키가 120주년을 기념해 ‘스와로브스키 헤리티지’ 전시 행사를 시작했다. 크리스털의 역사와 현재 모습을 보여주고 미래 전망을 제시하는 전시회다.

전시회는 25일부터 다음달 15일 서울 통의동 아름지기에서 열린다. 입장료는 무료다. 아트디렉터 서영희가 전체적인 공간과 전시 작품, 디스플레이를 기획했다. 1895년부터 지금까지 각 시대를 대표하는 주얼리와 액세서리, 의상 등을 공개한다.

2층으로 된 전시 공간에는 스와로브스키의 역사가 담긴 60여점의 작품이 있다. 한국 고가구, 경대 등과 조화를 이뤄 과거와 현재를 넘나드는 아름다움을 표현했다.

국내에서는 한 번도 공개된 적 없는 1900년대 초창기 아트 작품부터 ‘물랑 루즈’와 ‘카지노 드 파리’ 무대 공연을 위한 헤드피스 컬렉션도 전시한다. 비비안 웨스트우드, 장 폴 고티에, 모스키노 등 브랜드와 스와로브스키가 협업한 의상도 볼 수 있다.국내 주얼리 디자이너인 김선영, 차선영 씨가 스와로브스키 크리스털과 협업해 제작한 ‘컬래버레이션 헤드피스’도 공개된다.

이수빈 기자 s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