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 미디어 뉴스룸-마켓인사이트]

'식물금리' 전락한 CD 시장, 투자자 채권투매 부추겼다

입력 2016-11-25 18:23 수정 2016-11-26 05:30

지면 지면정보

2016-11-26A23면

www.marketinsight.kr
양도성예금증서(CD) 관련 금리파생상품이 국내 채권금리 상승폭을 키우는 주요 원인으로 지목됐다. 채권금리의 가파른 상승세를 CD 금리가 따라가지 못하는 상황이 벌어지자 해당 금리차(스프레드)만큼 평가손실을 인식해야 하는 금융회사들이 채권을 대량으로 손절매하고 있어서다.

25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CD 금리(만기 91일 기준)는 이날 연 1.48%를 나타냈다. 도널드 트럼프의 미국 대통령 당선 직후인 지난 10일 이후 0.09%포인트 상승했다. 같은 기간 3년 만기 국고채 금리가 0.4%포인트 오른 것을 감안하면 시장금리를 거의 반영하지 못하고 있는 셈이다.
한 증권사 채권 브로커(중개인)는 “식물 금리로 전락한 CD 금리가 거의 움직이지 않는 바람에 본드스와프 계약 관련 평가손실이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며 “관련 부담을 해소하기 위한 채권 손절매 물량이 다시 손절매를 부르는 악순환을 낳고 있다”고 말했다.

본드스와프란 국고채 (또는 통화안정증권) 금리를 수취하고 금리스와프(IRS) 금리를 지급하는 구조의 파생상품 계약이다. 시장이 안정적일 때 높은 금리를 얻고 낮은 금리를 지급하며 차익을 거둘 수 있다. 금융회사들이 관련 계약을 대규모로 보유한 이유다. IRS 금리란 변동금리인 CD 금리를 고정금리로 맞바꿀 때 적용하는 금리로 CD 금리와 연동한다.

하지만 이 같은 거래는 채권금리가 가파르게 올라갈 때 대규모 평가손실을 피하기 어려워 과거에도 금리 변동폭을 키우는 역할을 한 사례가 많았다. 국고채 금리 상승에 따른 계약 평가손실을 IRS 금리 상승(평가이익)으로 바로 상쇄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한 증권사 채권운용담당 임원은 “레버리지(차입)를 활용해 과도한 본드스와프 계약(포지션)을 보유했던 증권사들이 대규모 손절매에 나서면서 금리 상승폭이 커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태호 기자 th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