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식 사회부총리겸 교육부장관은 25일 국정 역사교과서 추진을 철회하라는 요구가 나오는 것에 대해 "예정대로 28일 현장검토본을 공개하겠다"면서 "이후에 현장에서 (이 교과서를) 적용할 방법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이 부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 나와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이 "국정교과서에 대한 국민의 반대가 크다"며 철회 의사가 있는지를 묻자 이같이 답했다.

이 부총리는 "교육부는 그동안 질 좋고 올바른 역사교과서를 심혈을 기울여 개발해 왔다. 이 교과서가 학교 교육현장에 적용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예정대로 공개는 하고, 그 내용에 대해 국민의 의견을 청취한 후 적용방안을 검토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노 의원이 "단일 교과서가 아닌 다른 방법도 강구할 수 있다는 뜻인가"라고 재차 질문하자 "기본적으로 역사교과서의 내용에 대해서 국민이 판단해줄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노 의원은 "너무 애매한 답변이다"라고 했으나 이 부총리는 "그 정도 수준에서밖에 답변을 드릴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교문위 관계자는 "이 부총리의 발언은 일단 국정교과서를 공개는 하되, 단일 교과서 채택 여부는 추후 논의할 수 있다는 뜻으로도 해석될 수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