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가 공급한 프리미엄 고속버스가 25일 서울고속터미널에서 부산으로 출발하고 있다. / 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의 프리미엄 고속버스 '유니버스 프레스티지'가 본격적인 운행에 들어간다.

현대차는 25일 서울고속터미널과 센트럴시티터미널에서 강호인 국토교통부 장관 등 정부 관계자를 비롯한 주요 고속버스 업계, 현대자동차 임직원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유니버스 프레스티지 개통식을 열었다.
이날 개통식을 시작으로 부산 및 광주행 프리미엄 고속버스의 첫 운행이 시작됐다. 서울~부산 하루 왕복 12회, 서울~광주 구간 하루 왕복 20회 운행한다. 요금은 우등고속버스 대비 1.3배다.

프리미엄 고속버스 유니버스 프레스티지는 현대차가 고객들의 고급 버스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편의시설과 서비스를 보완해 개발한 차량이다. 21인승(우등고속버스 28인승)으로 승객 좌석 공간이 넉넉하다. 승객 사생활 보호를 위해 좌석별 보호쉘과 옆좌석 가림막 등을 설치해 좌석별로 독립 공간을 조성한다.

각각의 좌석에는 최대 160도까지 기울어지는 전자동 좌석 조정과 방향 조절식 목 베개, 개인 테이블, 독서등, USB 충전단자 등이 적용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유니버스 프레스티지는 그 어떤 버스보다도 안락하다"며 "고객들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