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이대 정유라 특혜' 수사 착수…관련자 줄소환 예고

입력 2016-11-25 15:07 수정 2016-11-25 15:07
'비선 실세' 최순실씨(60·구속기소) 관련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최씨 딸 정유라씨(20)의 이화여대 부정입학·학사관리 특혜 의혹과 관련해 교육부의 고발·수사의뢰를 받고 수사에 착수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 관계자는 25일 "어제 교육부로부터 이대 관련 고발장과 수사의뢰서가 접수됐다"면서 "오늘 이대 교직원 등을 소환해 조사했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최경희 전 총장 등 4명을 수사의뢰하고, 김경숙 전 신산업융합대학 학장 등 13명을 고발했다.

검찰은 22일 이대 총장실과 입학처장실, 입시에 참여한 교수의 연구실 등 20여 곳과 최 전 총장 자택 등을 압수수색한 이후 교수와 교직원들을 줄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특검에 넘길 때까지 수사가 마무리되기는 어렵겠지만,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이대와 관련해서는 특검 전에 소환해 조사할 사람들이 좀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최경희 전 총장 조사에 대해서는 "확정적으로 말씀드리기 어렵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22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383명 63%
광고